NEWS

뒤로가기
제목

선글라스 스타일링

작성자 SCHUTZ KOREA(ip:)

작성일 2019-07-31 14:45:48

조회 132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따스한 봄, 스타일리시한 '선글라스 스타일링'으로 멋내보자


봄날 예쁜 꽃들과 함께 찾아온 강렬한 자외선과 어마어마한 미세먼지로부터 우리의 눈을 보호해줄 잇 아이템이다. 따스한 봄철, 스타일리시하면서 눈을 보호해줄 수 있는 선글라스 스타일링을 알아보자.

틴트 선글라스

미세먼지와 자외선은 밖에만 존재하지 않는다. 실내에서도 신경 써야 하는 것이 자외선과 미세먼지인데 이럴 땐 어두운 컬러 선글라스보다는 산뜻한 컬러감이 돋보이는 카린의 틴트 선글라스를 추천한다



  • 사진=1. 자라 2. 카린 3. 러브캣 4. 레페토
  • ▲ 사진=1. 자라 2. 카린 3. 러브캣 4. 레페토




카린은 다양한 컬러의 틴트 선글라스를 선보이고 있는데 틴트는 눈이 보이기 때문에 실내에서는 물론 데일리하게 착용하기 좋고, 얼굴 색을 밝게 톤 업 시켜준다.

옷은 렌즈 컬러에 맞춰 톤온톤으로 세련되게 스타일링 하거나, 뉴트럴 컬러를 사용해 자연스러운 멋을 살리는 것이 좋다. 또한 스트리트 느낌보다는 여성스럽고 로맨틱한 스타일로 연출하면 선글라스와 조화로운 매력을 더욱 살릴 수 있다.

블랙 선글라스

컬러풀한 것에 부담을 느낀다면 카린 블랙 선글라스를 추천한다. 블랙 선글라스는 트렌드나 시즌에 크게 영향받지 않으면서도 어떤 룩이든 잘 어울린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자외선 지수가 높고, 노출 시간도 긴 봄과 여름은 물론 가을과 겨울에도 착용할 수 있다. 또한 커플 아이템으로도 접근성이 좋으니 봄날 데이트를 즐길 계획이라면 도전해보자.

사진=1. 자라 2. 카린 3. 브릭스 4. 레페토

▲ 사진=1. 자라 2. 카린 3. 브릭스 4. 레페토



블랙 선글라스의 첫인상은 시크하면서도 도회적이다. 옷도 그에 걸맞게 수트, 블레이저, 진 등을 매치하면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만약 룩이 다소 딱딱해 보이지 않을까 걱정된다면 밝은 컬러나 패턴이 있는 이너를 매치하거나 블링한 액세서리 등으로 포인트를 주면 좋다.

그라데이션 선글라스


좀 더 특별한 선글라스 스타일링을 하고 싶다면 카린의 그라데이션 선글라스를 활용해보자. 그라데이션 선글라스는 틴트의 유니크함과 블랙의 클래식함을 동시에 가지고 있으면서도 그만의 고혹적인 매력이 있어 다양한 연령층에게 모두 어울린다.

  • ▲ 사진=1. 자라 2. 카린 3. 브릭스 4. 슈츠(SCHUTZ)


뿐만 아니라, 눈매를 적당히 가려주면서도 시야는 답답하지 않은 렌즈 컬러로 황사와 꽃가루가 심한 봄철 실내외

상관없이 편하게 착용할 수 있다.

청바지, 티셔츠와 같은 캐주얼한 의상과도 충분히 잘 어울리지만 매력을 십분 살리고 싶다면 드레스업하길 권한다.

모던한 슈트나 원피스와 함께 라면 렌즈 채도가 높은 선글라스를, 화려한 의상과 매치한다면

채도가 낮은 아이템을 선택해 봄을 누구보다 과감하게 즐겨보자.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평점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